상단여백
HOME 정치
심재철 "내떡하나 챙기려다간 총선패배…안철수, 통합열차 타야"
김호준 기자 | 승인 2020.01.31 10:23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보수통합과 관련해 "내 떡 하나 더 챙기려고 하다 총선에서 패배하면 말짱 도루묵"이라고 밝혔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민심의 절대 요구인 '통합열차'가 출발한다. 목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서다.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큰 틀에서 통합해 폭정을 저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통합 와중에 자신의 지분을 챙기겠다는 이기심으로 통합열차를 늦춰선 안 된다"며 "작은 생각 차이로 분열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안철수 씨도,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전광훈 목사도 통합에 합류해야 한다"며 "누구든 독자노선으로 살아남을 수 없는 게 엄연한 정치 현실이다. 설령 살더라도 극소수 꼬마 정당으로밖에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안철수 전 의원을 향해 "이미 3번의 창당과 2번의 탈당 경험이 안철수 정치의 한계를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처음 정치에 들어왔을 때의 '안철수 현상'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전광훈 목사와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김문수 전 지사를 향해서도 "국민의 분노를 광장으로 끌어모은 건 소중한 공로이고 인정받아 마땅하나, 신당을 만들어 광화문의 함성을 키우겠다는 뜻이 선거판에서도 쉽게 통하리라 생각했다면 오산"이라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