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성전환 변희수 하사 "성별 정체성 떠나 훌륭한 군인 되고 싶다"
김연교 기자 | 승인 2020.01.22 17:32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로 육군에서 강제 전역 처분을 받은 변희수 하사가 직접 기자회견에 나와 여군으로 남고 싶다고 호소했습니다. 

변 하사는 오늘 오후 군인권센터가 마련한 기자회견에서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두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계속 복무를 할 수 있게 된다면 용사들과 같이 취침하며 동고동락하는 생활을 직접 경험한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라면서 "이런 경험을 살려 적재적소에 저를 배치한다면 시너지 효과 또한 충분히 기대해 볼만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인권친화적으로 변모하고 있는 군에서 모든 성소수자 군인들이 차별받지 않고 각자 임무와 사명을 수행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그 훌륭한 선례로 남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변 하사는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복귀한 뒤, 군 병원에서 신체 변화에 대한 의무조사를 받고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받았습니다. 

육군은 오늘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군 인사법에 따라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면서 전역을 결정했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