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가스사고 휴대용 가스렌지가 가장 많아…4년간 설 연휴 가스사고 21건
양봉모 기자 | 승인 2020.01.22 10:47

최근 4년간 설 연휴에 21건의 가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015∼2019년 설 연휴 중 발생한 가스 사고는 21건으로 이중 사용자 부주의와 시설 미비가 각 6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고의사고 3건, 제품 노후 2건, 과열화재와 타 공사 각 1건이 뒤를 이었습니다.

사용자 부주의 사고 중 가장 많은 유형은 이동식 부탄연소기 관련 사고(5건)였습니다.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부탄 캔을 홈에 맞게 정확히 장착하고, 가스가 새지 않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받침대보다 큰 조리기구를 사용하면 복사열로 인해 부탄 캔이 폭발할 수 있기 때문에 조리기구 사용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시설 미비 사고는 보일러 급·배기통 관련 사고(3건)가 절반에 달했습니다.

미리 가스보일러 배기통이 처지거나 꺾인 부분은 없는지, 연결부가 제대로 고정돼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특히 집을 비우기 전에는 가스레인지 콕과 중간밸브, 메인밸브(액화석유가스는 용기 밸브)를 잠그고, 연휴를 마치고 집에 돌아왔을 때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제일 먼저 창문을 열어 집안을 환기해야 합니다.

액화석유가스(LPG)를 사용한다면 공기보다 무거운 가스 특성을 고려해, 빗자루 등으로 가스를 쓸어내듯 환기를 시켜야 합니다.

급하다고 환풍기나 선풍기를 사용하면 불꽃으로 점화돼 폭발할 가능성이 있으니 전기기구 사용은 절대해선 안 됩니다.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도시가스사나 LPG 판매점 등에 연락해 안전점검을 받는 것이 안전을 확보하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가스안전공사는 "가스 사용량이 늘어나는 설 연휴 전후에는 가스 사고가 발생할 개연성이 높아진다"며 "가스기기 사용에 특히 더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