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추미애, 검찰 상갓집 추태 강력 비판...조만간 검찰 중간간부 인사
박세라 기자 | 승인 2020.01.20 17:25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검찰의 상갓집 추태’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주 안으로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이뤄질 예정인데요.

청와대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팀이 교체될 경우, 추 장관과 검찰의 갈등이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세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찰 간부들이 상갓집에서 공개적으로 갈등을 표출한 일을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강한 유감을 드러냈습니다.

추 장관은 오늘 입장문을 내고 “대검 핵심 간부들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법무검찰 최고 감독자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잘못된 검찰 조직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지휘한 검찰 간부가 상갓집에서 대검찰청 신임 부장에게 고성을 지르며 항의한 이른바 ‘상갓집 추태’에 대해 경고한 것입니다.

지난 주말 양석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은 장례식장에서 직속상관인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을 만나 “조 전 장관이 왜 무혐의냐”며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선임연구관은 심 부장에게 “당신이 검사냐”며 “조 전 장관이 왜 무죄인지 설명해보라”고 따져묻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추 장관이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겠다고 공언한 만큼 양 선임연구관 등에 대한 징계나 인사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법무부는 오늘 차장·부장급 검사들의 승진·전보 인사와 검찰 직제개편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검찰 직접수사 부서를 줄이는 직제개편안은 내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신임 간부와 기존 수사팀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번 인사로 청와대와 조 전 장관 수사를 맡은 지휘라인이 교체될 경우 법무부와 검찰 갈등은 더 깊어질 전망입니다.

BBS 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