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박원순, 미국 내 대한제국 유적 방문..."한미 우호 더 강하게"
유상석 기자 | 승인 2020.01.13 11:51

미국 3개 도시를 순방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한제국의 흔적을 찾아 한미 우호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미국 순방 마지막 도시인 워싱턴D.C.의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을 미국 내 대표적 친한파인 캐슬린 스티븐슨 전 주한 미국대사와 함께 방문했습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어려운 시기에 선조들이 보인 헌신의 노력을 기억해 더 좋은 나라를 만들어가고, 한미간의 우호를 더 강력하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 일행은 공사관 방문 뒤에는 미국에서 태어난 최초의 대한제국 외교관 자녀이자 미국 시민권자 1호로 추정되는 '이화손'씨의 묘터도 참배했습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