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새해 달라진 정책] ‘위기 청소년’ 전담 조직 설립…성범죄자 정보 실시간 확인
배재수 기자 | 승인 2020.01.10 14:46

 

< 앵커 >

올해부터 ‘위기 청소년’들을 돕는 전담 조직이 지방자치단체에 생기고, 경력단절여성과 결혼이주여성 등을 돕기 위한 공공 지원이 보다 확대됩니다.

또 성범죄자들의 신상정보가 실시간으로 제공되고, 성희롱 성폭력 피해자들을 돕는 종합센터도 만들어집니다.

새해 달라진 여성 가족 청소년 정책들을 배재수 기자가 정리해봤습니다.

오늘 오전, 서울 강서구 국제청소년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0년 청소년계 신년인사회'에서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새해 청소년 정책방향 등을 주제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기자 >

가출과 자살 위기에 놓인 청소년들의 보호와 지원에 공공성이 강화됩니다.

지자체에 위기 청소년 전담 조직인 ‘청소년 안전망팀’이 만들어지고, 전담 공무원과 맞춤형 프로그램이 운영됩니다.

위기 청소년을 직접 만나 상담해주는 ‘청소년 동반자’와 질병 관리에 취약한 학교밖청소년들을 위한 찾아가는 출장 검진 서비스도 확대됩니다.

이정옥(여성가족부 장관) 인터뷰
“이주배경청소년, 학교밖청소년 소위 잘못하면 편견을 받을 수도 있는 청소년들이 있습니다. 저는 이분들이 편견 없이 자기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게 (…) 모든 청소년이 특히 근로청소년들이 우리사회에 애정을 가질 수 있도록 공공안전망을 강화하겠습니다.”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되는 여성들을 위한 서비스도 개선됩니다.

여성새로일하기센터가 지난해보다 두 배 가까이 늘고, 인사와 노무, 재취업 상담과 컨설팅 등을 적극적으로 돕습니다. 

맞벌이 부부들에게는 절실하지만 대기 기간을 알 수 없어 무작정 기다려야했던 ‘아이돌보미 서비스’는 이제 예측가능해집니다.

김성철(여성가족부 가족문화과장) 인터뷰
“1월 말에 오픈 예정인 아이돌봄 서비스 앱을 통해서 서비스 신청과 취소, 대기기간을 보다 손쉽게 확인하고 아이돌보미의 활동 경력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으실 수 있습니다.”

성범죄 예방을 위해 우편물로만 발송됐던 성범죄자 신상정보 확인 서비스는 스마트폰 실시간 서비스로 바뀌고,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설치돼 성폭력 사건을 종합 지원합니다.

결혼이주여성들의 인권 향상에도 공공 서비스가 투입돼 입국전후부터 초기정착까지 찾아가는 맞춤형 지원이 이뤄집니다.

<클로징 스탠딩>
올해 여성 가족 청소년 정책들은 달라진 사회환경에 따라 사람에 무게를 두고 포용과 안전, 공정사회 구현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BBS 뉴스 배재수입니다.


<영상취재=장준호>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