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조명래 환경부장관" 설 이동인구에 따른 멧돼지 감염 대응체계 철저"
강동훈 기자 | 승인 2020.01.09 15:14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오늘 아프리카 돼지열병 상황점검회를 열고 "감염사례가 발생한 지 98일이 지났지만 감염개체가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관련부처와 지자체의 신속한 대응체계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조명래 장관은 이어 "새해 들어서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 콜레라 발생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고, 지난 8일 강원도 화천 지역에서 새로 감염개체가 발견되어 확산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조 장관은 특히 "설 명절이 다가오고 있고 이동 인구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응체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가며 방역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환경부 등 관련 방역당국은 이에 따라 야생멧돼지 개체 수 조절을 지역별, 감염전파 위험도 등을 고려하해 질병 대응과 생태계 간의 합리적 접점을 찾는다는 방침입니다.

 

강동훈 기자  bbsbs@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