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세상 가장 큰 꽃' 발견…1.11m 라플레시아
BBS NEWS | 승인 2020.01.04 10:18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서 발견된 지름 111㎝ 라플레시아,

'세상에서 가장 큰 꽃'으로 꼽히는 라플레시아 중에서도 지름이 1.11m에 이르는 꽃이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정글에서 발견됐습니다.'

서수마트라 천연자원보호국은 지난 2일 아감 마닌자우 자연보호구역에서 '역대급' 라플레시아 꽃을 발견해 찍은 사진을 어제 공개했습니다.

아데 푸트라 서 수마트라 보호국장은 "이번에 발견된 라플레시아는 지름이 111㎝로, 지금까지 기록된 크기 가운데 최고"라며 "단 일주일만 꽃이 피어 있다가 시들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이 전에 가장 큰 라플레시아는 107㎝로, 역시나 서 수마트라에서 발견됐습니다.

라플레시아는 동남아시아의 정글 깊은 곳에서만 자라는 희귀 꽃입니다.

이 꽃은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의 정글 깊은 곳에서만 자생하는 정글 포도나무에 기생하며 잎과 줄기가 없어서 혼자서 광합성을 할 수 없습니다.'

'시체꽃'으로도 불리는 이 꽃은 썩은 고기의 색깔과 냄새를 풍겨 곤충을 유인해 잡아먹습니다.

1818년 수마트라섬 정글에서 발견돼 서양에 소개됐고, 탐험대장인 영국인 토머스 스탬퍼드 래플스 경의 이름을 본떠 라플레시아란 이름이 생겼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