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칼럼 전영신의 '시선'
[전영신의 시선] 시선 5. 역할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12.24 15:58

 

연말 휴일은 항상 즐겁고 들뜨기 마련입니다만, 또 한 가족의 안타까운 뉴스가 있었습니다.

어제 저녁, 대구 북구의 한 주택에서 40대 부부와 중학생 아들, 초등학생 딸...이렇게 일가족 4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건데요.

개인사업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하는데...같은 이유로 일가족이 죽음을 택한 사건이 올해에만 수차례 있었습니다.

생활고로 인한 좌절감, 빈부 격차에 따른 박탈감,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절망이 일가족을 죽음으로 내 몬...현실이죠.

국가의 사회안전망이 제기능을 하지 못한다면, 사회복지사업을 펴는 재단들이 그 역할을 대신할 수 있도록 정부는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겁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3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