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안동 웅부공원에서 동지 팥죽 나눔행사
김종렬 기자 | 승인 2019.12.22 14:53

   
 
절기상 동지(冬至)인 22일 안동 웅부공원에서 안동시민들이 동지팥죽을 나누기 위해 줄을 서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일년 중 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冬至)인 오늘(22일) 경북 안동웅부공원에서 안동지역 불자와 시민들이 1500인분의 팥죽을 나누며 한 해의 액운을 쫓고 새해 희망을 기원했습니다.

이날 동지팥죽 나눔행사는 불교문화재 돌봄이와 전통문화 후원 사업을 펼치고 있는 사단법인 웅부문화원이 주최하고 경상북도가 후원했습니다.

안동 웅부공원에서 열린 '우리 농산물 전통음식 문화행사'에서 신도와 자원봉사자들이 시민들에게 나눠줄 팥죽을 쑤고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참석자들은 저마다 소원지에 희망을 적고 팥이 든 복주머니를 받으며 행복한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축원했습니다.

행사장에는 윷놀이, 투호, 제기차기 등을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 체험부스와 팥과 관련된 음식 시식·판매부스도 마련해 사라져가는 세시풍속의 의미를 되새기도록 했습니다.

사단법인 웅부문화원 장상규 원장이 팥죽나눔행사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인터뷰] 장상규 원장 / 사단법인 웅부문화원

 “옛날부터 우리 조상님들께서는 동지의 날을 특별한 날로 여기고 액운을 쫓고 복을 기원하는 새날이라는 의미를 담아서 팥죽을 붉은 색이 든 팥죽을 쑤서 드시기 시작했는데요, 그런 민속적인 전통이 상당히 현대화되면서 많이 사라져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 웅부문화원은 전통문화를 계승발전하기 위해서 동지날 팥죽을 쑤서 시민들하고 나누는 그런 뜻깊은 행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온 안동시민들이 소원지에 소원을 적고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안동 웅부공원을 찾은 한 가족이 소원지를 소원탑에 달고 있다.
신도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이 소원지를 작성한 시민들에게 복주머니를 나눠주고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웅부공원에서 열린 팥죽 나눔행사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제기차기를 즐기고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풍물단원들이 제기차기를 즐기고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macmaca 2019-12-22 15:34:53

    따뜻한 음식과 간식을 많이 먹고 여러가지 빙상놀이를 하기 시작하는 대설에 이어 동지입니다.한국은 수천년간 세계종교 유교나라.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Royal 성균관대.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서울대는 주권.학벌없음.http://blog.daum.net/macmaca/2828   삭제

    • macmaca 2019-12-22 15:34:18

      창조주에 대드는 부처 Monkey의 불교가 유교 명절이나 24절기마다 유교 흉내를 내려 하네. 절에서 부처에 불공이나 드려야 제격. 유교의 하느님과 계절의 신, 산천신들을 모시며 조상신과 공맹을 모시는 유교문화권의 24절기인 동지(冬至).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동지날에는 한국인들이 팥죽을 먹는 날로 유명.팥죽을 먹어야 나이 한살 더 먹는 날.또 새해 달력 선물도 많이 하는 절기. 가을 절기인 유교 명절 중양절의 국화철, 유교문화 24절기인 상강 전후의 단풍철, 겨울절기인 입동.소설의 김장철, 몸보신을 위해 따뜻한 음식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