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하명수사 의혹' 김기현 소환조사中
BBS NEWS | 승인 2019.12.15 14:59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경찰 수사로 지방선거에서 떨어졌다고 주장하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 2부는 오늘 오후 2시 김 전 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벌인 비리 의혹 수사 전반에 대해 묻고 있습니다.

김 전 시장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황운하 청장이 울산에 부임하고 몇 달 안 지나 김기현을 뒷조사한다는 소문과 청와대 오더가 있었다는 얘기가 많이 들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책임자가 누군지, 배후의 몸통은 누군지 반드시 밝혀야 다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짓밟는 행위가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017년 12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하달받은 첩보 등을 토대로 당시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박기성 씨의 레미콘 업체 밀어주기 의혹과 김 전 시장 동생의 아파트 시행사업 이권개입 의혹 등을 수사했습니다.

하지만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은 청와대에서 첩보가 하달된 사실을 최근 언론 보도로 알았다며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