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전국 기름값, 다음 주부터 하락할 듯
BBS NEWS | 승인 2019.12.14 10:40

전국 기름값이 한 달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다음주 다시 하락세로 접어들 전망입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을 보면, 12월 둘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 휘발윳값은 전주보다 4.4원 오른 ℓ당 1천544.1원이었습니다.

휘발유 판매 가격이 지난 11월 셋째 주 이후 한 달간 1∼2원대로 소폭씩 상승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서울 지역 주유소 휘발윳값도 ℓ당 3.5원 상승한 1천628.4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다만 지난 12일 기준 서울 휘발윳값은 ℓ당 1천629.3원으로 전날(1천629.9원) 대비 하락 전환했습니다.

정유업계는 "통상 국제 유가의 등락은 소비량이 많은 서울 지역에 가장 먼저 반영된다"며 "12월 첫째 주부터 국제유가가 떨어지면서 내주에는 전국 주유소 기름값도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63.8달러로 전주 대비 2.1달러 올랐습니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 협상 1단계 합의,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 감산 규모 확대 합의 등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도 미중 무역 합의가 완만하게 진행돼 이러한 추세가 이어진다면 석유 수요가 점차 회복되면서 제품 가격이 오르고, 향후 주유소 기름값 상승에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