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나라당,인준안 부결 정략적 이용 경계
박경수 | 승인 2002.08.01 10:29
한나라당은
총리 국회 인준안이 부결된 데 대한
민주당의 정략적 이용을 경계하면서
현 정권의 겸허한 국정운영을 촉구했습니다.

서청원 대표는 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총리 인준안이 부결된 것이 안타깝다"며
"하지만 이는 김대중 대통령이 검증 안된 인물을
내정한데 따른 것으로 김 대통령은 앞으로 겸허히
국정을 운영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서 대표는 특히
"민주당 한화갑 대표가 총리 인준안 하루전에
백지신당론 을 주장하고 당일에는 표단속에 소홀했으며,
인준안 부결뒤 곧바로 이회창 후보를 공격한 것을 볼 때
정국을 흐트려 뭔가를 얻으려는 시나리오가 의심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남경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총리 인준 부결은 DJ식 파행인사를 질타하는
국민의 뜻이 반영된 결과"라며
"각 당 모두 양심에 따른 자유투표를 했음에도
그 책임을 한나라당에 뒤집어씌우며
이회창 후보를 공격하는 것은 비겁한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끝>



박경수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수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