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유재수 의혹’ 조국 소환일정 조율…이번 주 중 진행할 듯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12.12 16:59

 

검찰이 청와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이 감찰 중단을 결정한 책임자로 지목되면서, 이르면 이번 주 내에 소환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세라 기자입니다.

 

지난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며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유 전 부시장의 이 같은 비위에 대해 당시 청와대 감찰이 석연찮게 중단됐다는 의혹이 일자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당시 민정수석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소환을 앞두고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이인걸 전 특별감찰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 여러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박형철 비서관과 백원우 전 비서관은 당시 감찰 중단을 결정한 책임자로 조 전 장관을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백 전 비서관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해달라는 외부 청탁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천경득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들은 감찰을 앞 둔 유 전 부시장으로부터 금융정책국장 자리를 유지할 수 있게 해달라는 부탁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요청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유 전 부시장의 구속만기일이 오는 15일로 다가온 만큼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중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BBS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1234 2019-12-12 18:40:41

    알려졌습니다. 3번에
    전해졌습니다 1번.....

    기자가 검찰청 옆 동네 복덕방인가 싶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