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시, ‘성평등 임금공시제’ 첫 시행...'성차별 없는 노동환경' 신호탄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12.09 16:33
 

< 앵커 >

서울시가 남녀 간 임금과 노동 관련 정보를 공개하는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처음으로 시행했습니다.

‘성차별 없는 노동환경 조성’을 위한 첫 신호탄으로, 시는 앞으로 민간에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입니다.

배재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갈수록 여성의 사회 참여 기회가 늘고 있지만, 여전히 우리나라는 OECD 국가 가운데 성별임금 격차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오늘, 이 같은 불명예를 해소하고, 남녀의 평등한 노동출발선을 지원하기 위한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처음으로 시행했습니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의 말입니다.
“성별 임금 격차 개선은 남녀의 평등한 노동출발선을 만드는 핵심실천 과제인데요, 성차별없는 노동환경 조성을 위한 길고 긴 여정의 첫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성평등 임금공시제’는 성별, 고용형태별 임금과 노동시간 같은 노동 관련 정보 공개를 의무화해, 남녀 간 비합리적인 임금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제돕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3월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발표한 ‘성평등 도시 서울 추진계획’에서 스위스와 영국, 독일 등에서 시행하는 이 같은 제도의 도입을 약속했습니다.

시는 먼저 오늘, 지난해 기준 산하 22개 투자, 출연기관의 남녀 직원별 임금 격차와 직급, 직종, 재직연수에 따른 성별 임금 격차를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내용을 보면 성별 임금격차는 -31.57%에서 46.42%까지 다양했습니다.

특히 서울연구원과 서울산업진흥원의 성별 임금 격차는 각각 46.4%와 37.35%로 OECD에서 발표한 우리나라 성별 임금 격차 평균인 34.6%보다 높았습니다.

성별 임금 격차는 남성과 여성의 임금 차이를 비율로 나타낸 것으로, 만약 격차가 30%이면 남성이 백만 원의 임금을 받을 때 여성은 70만 원을 받는 다는 의미이고, 마이너스는 반대의 경우입니다.

서울시는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앞으로 민간으로도 확대 적용해, 그동안 누적돼 온 잘못된 관행을 바꾸고 사회적 인식을 전환하는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입니다.

BBS 뉴스 배재수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