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올겨울 가장 추워져…서울 '영하 10도'
BBS NEWS | 승인 2019.12.06 11:19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6일 오전 서울 청계천에 얼음이 얼어 있다.
 

< 앵커 >

전국 곳곳에 한파 특보가 발효되는 등 대부분 지방이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의 수은주는 영하 10.6도까지 떨어졌습니다.

권송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겨울의 초입에 매서운 추위가 몰아쳤습니다.  

밤 사이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현재 수도권과 경북 지방 등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10.6도, 파주는 영하 14.9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입니다.

강원도 철원의 수은주는 영하 19.3도까지 곤두박질쳤습니다.

한겨울에나 찾아올 법한 강력한 한파에 기상청은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오늘 낮부터는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겠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이 영상권을 회복하면서 한파주의보가 해제될 것이라고 기상청은 전망했습니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철원 0도, 대전과 광주 4도, 부산 7도로 어제보다 2~3도 가량 높겠습니다.

오늘은 추위 속 하늘만큼은 쾌청하게 드러나겠습니다.

전국의 공기 질은 좋음에서 보통단계를 보이겠습니다.

절기 대설이자 주말인 내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새벽부터 낮 사이 눈이나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다음 주 초 본격적으로 풀려 예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BBS 뉴스 권송희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