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해찬 "3대 의혹 수사, 특검 도입 가능"...이인영 "9일 본회의 열자"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12.06 10:45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와 울산 고래고기 사건,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검찰 수사관 사망 등을 '3대 의혹'으로 규정하고 '특검' 도입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3대 의혹은 물론, 검경 갈등이 첨예하게 나타나고 있고, 청와대 비서실까지 수사가 넓어지고 있다"면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검찰의 단독수사는 '제 식구 감싸기'식 수사 의혹을 말끔히 털기 어려운 처지"라면서 검경의 합동수사를 촉구했고 "만약 정치적 의도가 의심될 경우, 민주당은 '특검'을 해서라도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 등을 위한 본회의를 다음 주 월요일인 9일에 개최하자고 제안하면서 "한국당 경선을 고려해도 회의를 반드시 열 수 있도록 의장께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원내대표는 "예산안 처리를 필두로 검찰개혁과 정치개혁 법안, 민식이법, 유치원3법을 비롯한 민생 법안들이 함께 상정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의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선출되는 것과 관련해 "새로 선임되는 한국당 원내대표가 4+1 합의 내용을 존중하고 함께 추가 협상에 나설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오는 11일 임시국회 소집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에트람 2019-12-06 14:02:08

    특검가자!! 찬성! 검찰들 비리 의혹 너무 많은데 지금까지 너무 자한당위주로만 갔다. 특검 대찬성이다! 어디 검찰들이 얼마나 제대로 수사하나 두고 볼거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