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文대통령 “11년 연속 무역 흑자라는 값진 성과 이뤄”…제56회 무역의날 기념식 축사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12.05 16:57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보호무역주의의 거센 파고를 넘어야 하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날 기념식 축사를 통해 "주력 산업의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수출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국제경제 상황에서 우리 경제를 지켜준 무역인에게 감사하다"면서 "어려운 고비마다 우리를 다시 일으켜 세운 것이 무역이었고, 지금 우리 경제의 미래를 낙관할 수 있는 것도 무역의 힘이 굳건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중 무역분쟁과 세계 경제 둔화 속에 세계 10대 수출국 모두 수출이 줄었으나 우리는 올해 3년 연속 무역 1조 달러를 달성했고 11년 연속 무역흑자라는 값진 성과를 이뤘다"며 "그만큼 우리 경제의 기초는 튼튼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은 미래 수출의 주역"이라면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특별보증지원을 올해보다 네 배 이상 늘어난 2천억원으로 늘리고 무역금융도 30% 이상 늘린 8조2천억원을 공급해 신흥시장 진출을 돕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자유무역과 함께 규제개혁은 신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3대 신산업과 화장품, 이차전지, 식품 산업을 미래 수출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육성은 기술 자립을 실현하는 길"이라면서 "내년에 관련 예산을 올해보다 두 배 이상 늘려 2조1천억원을 편성한 만큼 더 많은 기업이 국산화를 넘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에 앞서 기념식에서 정부 포상을 받은 무역유공자 등과 사전환담을 하고 이들을 격려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