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국민 56% "내년 총선 지역구 후보 30% 이상 여성할당 찬성"
BBS NEWS | 승인 2019.12.05 10:06

국민 절반 이상이 내년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 공천 시 30% 이상을 여성에 할당해야 한다고 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2020 총선 성평등 현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56.4%는 2020년 총선 지역구 후보 공천 때 여성에게 의무적으로 30% 이상을 할당해야 한다는 의견에 찬성했습니다.

20대 여성은 77.5%, 30대 여성은 69%로 매우 높았고, 50대와 60대 이상 남성에서도 동의 수준이 각각 60.7%, 63.5%로 절반을 웃돌았습니다.

반면 30대 남성은 21.9%, 20대 남성 37.6%로 큰 격차를 보였습니다.

내년 총선으로 구성될 21대 국회에서 여성 의원의 적정 비율을 묻는 말에는 '20∼40% 미만'이 40.1%로 가장 많았다. '40% 이상'은 33.3%, '40∼50% 미만'은 23.2%, '50% 이상'은 10.1%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6일부터 11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천5백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됩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