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생존권 사수' 강원 5개 접경지역 주민들 청와대 앞 상경집회상인들도 점포 문 닫고 상경길에 올라
이석종 기자 | 승인 2019.12.04 17:52

정부의 국방개혁 2.0 계획에 따라, 군부대 해체와 개편이 가시화되자, 철원과 화천,양구,인제,고성 등 강원도내 5개 접경지역 주민들이, 4일 하루 청와대 앞에서 상경집회를 벌였습니다.

국방개혁 공동대응 접경지역 5개 군 비상대책추진위원회는 4일 청와대와 국방부 앞에서 국방개혁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주민들과의 소통 없는 일방적 부대 해체와 이전에 따른 피해 보상과 대안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이날 집회에는 27사단 해체가 결정된 사내면 지역 상인 200여명을 비롯해, 양구지역 상인 100여명 등이 점포 문을 닫고, 상경 투쟁에 합류했습니다.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이날, 27사단 해체 반대와 군부대 이전과 해체에 따른 범정부 차원의 상생 방안 마련,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 국방개혁 피해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국무총리실 산하 접경지역 지원단 설치, 지역 농산물 군납 확대, 군부대 유휴지 무상 양여조치 등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강원도에 따르면 양구군을 시작으로 철원군, 화천군, 인제군, 고성군 등 도내 접경지 5곳에서 줄어드는 병사 수만 2만 5천 9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5개 접경지역은 지난달 20일 국방개혁 2.0으로 인한 군부대 해체 및 이전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강원도 접경지역협의회를 창립하고, 공동 대응에 나섰습니다.

강원도 접경지역협의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최문순 화천군수는 “반세기 넘는 세월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주민들이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만큼의 배신감과 허탈감,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며 “정부가 이번만큼은 접경지역의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석종 기자  chbbs1001@daum.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