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유재수 의혹 관련 청와대 압수수색...핵심 인물도 강제조사 할 듯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12.04 17:44

 

검찰이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수사와 관련해 오늘 청와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청와대 윗선을 정조준하고 있다는 관측과 함께 조만간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 인물에 대한 강제조사도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세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은 오늘 오전 11시 반부터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구체적인 압수수색 배경과 대상에 대해 공개하지 않았지만,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민정수석실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유 전 부시장의 감찰이 중단된 배경과 과정을 살펴보기 위해 감찰 자료와 보고 문건 등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청와대가 국가보안시설인 만큼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과 청와대가 협의를 거쳐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하는 형식으로 이뤄집니다.

검찰은 당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민정수석실 감찰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중단됐다고 보고, 감찰 무마를 지시한 윗선을 찾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별도 감찰팀을 운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일명 백원우 특감반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인에 대한 첩보를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청와대 윗선에 의한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보강 수사한 뒤 조만간 핵심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BBS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