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숨진 수사관 “검찰이 왜 부르는지 몰라”…청와대 서면브리핑
BBS NEWS | 승인 2019.12.02 20:31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고인이 검찰조사 전 왜 검찰이 자신을 부르는지 모른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서면브리핑을 통해, 고인이 함께 울산에 동행한 행정관 A와 다른 행정관 B에게 한 말을 공개했습니다.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고인은 울산지검에서 첫 조사를 받기 전날 행정관 B에게 전화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울산에 고래고기 때문에 간 적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조사 직후인 지난달 24일에는 행정관 A에게 전화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라는 말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특히 고 대변인은, 고인아 A 행정관에게 "A 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언급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무리한 검찰 수사가 고인의 사망 원인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공개한 고인의 발언 역시 같은 맥락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