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수능 성적 이틀 앞두고, 수험생 300여 명 성적 미리 확인
BBS NEWS | 승인 2019.12.02 18:55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수험생 300여명이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평가원과 교육부에 따르면, 어제 밤 9시 56분부터 다음날 새벽 1시 32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습니다.

이들 학생이 조회한 성적은 올해 본 수능 성적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평가원 측은 "학생들이 이 서비스에 공인인증서로 본인을 인증한 다음 '소스 코드'의 취약점을 이용해 연도 값을 '2020'으로 변경했다"면서 "졸업생에 한해 가능했으며, 다른 사람의 성적은 볼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습니다.

성적 공개 예정일을 앞두고 사전 모의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올해 수능 성적 데이터가 연결돼 있었는데, 일부 응시생이 이 사실을 발견해 올해 성적을 조회했다는 겁니다.

교육과정평가원은 "수험생과 학부모들께 혼란을 야기해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사전 유출을 확인하면서도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모레 오전 9시에 제공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