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김상식 전 항운노조위원장, 징역 1년6월 선고
김상진 기자 | 승인 2019.11.29 16:15

김상식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이 항만인력 채용 비리로 1심에서 징역 1년6월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지법 형사5부는 오늘 업무방해와 배임수재,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위원장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500만원 추징과 징역 1년6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간부, 친인척 등 외부인을 전환 배치하는 방식으로 불법 취업시킨 혐의는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연금보험 가입 중개 관련 배임수재 혐의는 면소 또는 무죄, 북항터미널운영사로부터 받은 3건 금품 수수와 관련한 배임수재 혐의에 대해서는 일부 무죄 등을 선고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노조 간부 친인척 등 외부인 105명을 조합원인 것처럼 꾸며 '전환배치'라는 형태로 부산항 신항에 취업시킨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김상진 기자  spc5900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