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 김장비용 9~12% 상승..."배추·무 '몸값' 올라"
유상석 기자 | 승인 2019.11.21 15:22

올해 서울 지역 김장 비용이 지난해보다 9에서 12%까지 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시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가락몰 등을 대상으로 4인 가족, 배추 20포기를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 전통시장 구매 비용은 약 27만 3천800원으로 지난해보다 9% 올랐고, 대형마트는 약 31만 4천700원으로 12% 상승했습니다.

공사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한 작황 부진과 재배면적 감소 등의 악재가 겹치면서 배추와 무 등 채소류 가격이 지난해보다 50% 이상 올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