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연철 "美비건에 금강산 발전 방향 상세히 설명"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11.21 11:13

미국을 방문 중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게 금강산 관광의 의미와 앞으로의 발전 방향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워싱턴DC 주미 한국문화원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비건 대표와의 면담을 소개하면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 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비건 대표와의 만남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정부가 구상하는 구체적 해법을 설명하고 남북 간 협의에 진전이 있을 경우 미국의 지지를 당부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김 장관은 또 "비건 대표는 한미 워킹그룹의 대표를 맡고 있는데 통일부 입장에서 워킹그룹의 효율적 운영방안에 대해 깊이 있게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비건 대표에 대해서는 "대북 협상 의지가 굉장히 강하고 주요 쟁점에 준비가 많이 돼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