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미 방위비분담 3차 협상 파행 끝 종료...정은보 대표 정부 입장 발표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11.19 14:05

내년도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금을 결정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제3차 회의가 오늘 파행 끝에 조기 종료된 가운데 정은보 한국측 협상 수석대표가 오늘 오후 정부 입장을 발표합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대표는 오후 2시30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부 입장과 협상 상황 등을 설명할 계획입니다.

이에 앞서 제임스 드하트 미국 수석대표도 낮 12시 45분쯤 서울 용산구 남영동 주한미국대사관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유감스럽게도 한국 협상팀이 내놓은 제안은 공정하고 공평한 분담을 바라는 우리측 요청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 대표는 오늘 오전 10시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한국국방연구원에서 제3차 회의 이틀째 일정을 시작했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약 1시간 만에 끝냈습니다.

미측은 새로운 항목 신설 등을 통해 방위비분담금이 대폭 증액돼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한국측은 지난 28년간 한미가 합의해 온 SMA 틀 내에서 상호 수용가능한 범위내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이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