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연쇄회담..."미래 협력 청사진 계기"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11.17 16:17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부터 사흘간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하는 아세안 10개국 정상들과 연쇄 정상회담을 가집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직전인 23일과 24일 서울에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각각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또 25일부터 이틀간 부산 현지에서 태국과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필리핀, 미얀마, 라오스 등 6개국 정상과 연쇄 회담에 나설 계획입니다.

아울러 정상회의가 끝난 뒤인 27일에는 베트남 총리를, 28일에는 말레이시아 총리와 각각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아세안 10개국과의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2년 반 만에 이뤄진 아세안 10개국 방문 성과와 함께 각국 정상과 다져 온 우의를 토대로 미래 협력 청사진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 계기에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아세안 국가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를 넘어 역내와 국제사회의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