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與, 임종석 정계은퇴 시사에 '당혹'
BBS NEWS | 승인 2019.11.17 15:10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임 전 실장의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언급을 함에 따라 이번 언급은 불출마를 시사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정계은퇴 시사에 대해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입장 표명이라는 반응과 함께 당의 큰 자산이 손실된 것이라며 안타까워 하는 의견들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이해식 대변인은 "상당히 중요한 자원인데 어떻게 보면 손실일 수도 있다"며 "개인적인 결단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 페북에 덜컥 올려서…"라고 말했습니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아까운 사람이 하나 간 것"이라며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당 관계자도 "당에서 아무도 몰랐던 것 같다"며 "본인의 단독 결심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학생운동 할 때도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더니…"라며 "저도 잘 모르는 상황이다. 전혀 알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앞서 임 전 실장은 오늘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라고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