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청주교대 일부 남학생 '성희롱 단톡방' 논란…대학 측 "확인 중"
연현철 기자 | 승인 2019.11.11 11:35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직접적 연관은 없습니다 /pixabay
 

< 앵커 >

청주교육대학교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을 통해 여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대학 캠퍼스 곳곳에는 이들을 고발하는 내용이 담긴 대자보가 걸렸는데요.

대학 측은 관련 내용을 확인한 뒤 특정 학생들에 대한 대응에 나설 예정입니다.

연현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8일 청주교육대학교 캠퍼스 본관에는 '여러분들의 단톡방은 안녕하신가요'라는 제목의 대자보 하나가 붙었습니다.

대자보에는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을 통해 여학우들을 성희롱한 내용이 여과없이 적혀있었습니다.

청주교대 남학생 5명이 여학생을 성적으로 대상화한 발언도 있었습니다.

이 같은 대자보는 학생들이 자주 오가는 체육관 등 캠퍼스 곳곳에 붙었습니다.

대자보 게시자는 "일부 남학우들의 대화장 존재를 알게 된 후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다. 대화방에 있는 남학우 중 5명의 언행을 고발하고자 한다."면서 대자보 게시 이유를 밝혔습니다.

대자보에 따르면 남학생들은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단체대화방에서 여학우들의 외모를 비교하거나 비하했습니다.

성적·여성 혐오적 발언을 통한 비방이었습니다.

이들은 또 지난 5월 교생 실습 과정에서 만난 특정 초등학생을 '사회악' 등으로 표현하고 '한창 맞을 때' 등 입에 담기 어려운 말로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지난 6월 이들의 대화에선 "고소하기 전에 부탁을 한다. 미연에 방지 차원에서 대화방을 없애자"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이어 지난 8월 "대충 예상되는 것처럼 결국 여자 동기가 글을 보게 됐다"면서 "대화방을 새로 만들테니 읽은 사람은 나가라"는 메시지를 끝으로 남학우 4명은 잇달아 대화방에서 나갔습니다.

대자보 게시자는 "최선의 대안이 무엇인지 고민하다 비슷한 일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우려에서 공개를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학 측은 "총학생회 등을 대상으로 유사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면서 "재발 방지를 위한 조처에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학교 본관과 체육관에 붙어있던 대자보는 현재 누군가에 의해 사라진 상태.

미래의 초등교사가 될 남학생들의 단톡방 성추행 논란으로 청주교대가 술렁이고 있습니다.

BBS뉴스 연현철입니다.

연현철 기자  actornews@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