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 퇴진...'부정 선거' 의혹, 14년 집권 깼다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11.11 11:32

 

중남미 최장수 지도자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결국 물러나기로 했습니다.

‘부정 선거 의혹’으로 시위가 3주째 이어지면서 백기를 들었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집권 14년, 4선 연임 선거에서 부정 시비 논란에 휩싸인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이 사퇴합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TV 연설을 통해 “이런 갈등 상황에 이르게 된 데 대해 무척 가슴이 아프다“며 의회에 사의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모랄레스 대통령의 사퇴 발표는 지난달 20일 대통령 선거 이후 3주 만입니다.

당시 40%를 득표한 모랄레스 대통령은 2위 후보와 10%포인트 격차를 벌여 결선 투표 없이 승리했습니다.

하지만, 투표 당일 처음 나온 중간개표 결과엔 1, 2위 격차가 크지 않았는데, 선거관리당국이 개표 결과를 중단한 후 하루 만에 나온 결과에선 격차가 크게 벌어져 있었습니다.

야권이 크게 반발하고 국민들도 대선 불복 시위에 나서면서 지금까지 3명이 숨지고 1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나왔습니다.

경찰이 시위에 동참하고, 군도 시위 진압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궁지에 몰린 모랄레스 대통령은 결국 집권 14년 차에 물러나게 됐습니다.

다만, 일각에선 볼리비아의 혼란은 한동안 계속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부통령 등 주요 각료들의 줄사퇴가 이어지고 있고, 모랄레스 대통령이 “자신은 쿠데타의 희생양”이라는 점을 시사하면서 볼리비아 내부의 정치적 분쟁도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