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논란됐던 포항 '은빛풍어' 조형물 결국 철거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11.11 10:23

흉물 논란이 일었던 경북 포항의 '은빛풍어' 조형물이 결국 철거됩니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6월 열린 제5회 포항시 경관위원회가 공공조형물 철거 심의 결과 ‘은빛 풍어’ 철거를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공공 매각절차를 끝내고 빠른 시일 내 조형물이 철거할 예정입니다.

'은빛풍어'는 포항공항 입구에 설치된 조형물로 높이 10m, 가로 11m, 세로 16m의 꽁치꼬리를 형상화했습니다.

지역 특산물인 과메기 홍보를 위해 2009년 3억원을 들여 제작됐지만 비행기가 추락하는 듯한 모습을 연상시킨다는 부정여론으로 흉물 논란이 일었습니다.  

포항시는 공청회와 주민설명회를 통해 조형물 이전을 추진했지만 이전 대상 지역 주민들의 반대와 작품의 예술성 훼손 우려로 인해 부득이하게 철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종영 포항시 수산진흥과장은 “이번 사례를 선례로 향후 행정을 추진함에 있어 최대한 시민과 소통해 앞으로는 이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민지 기자  rundatura@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