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黃·柳 '보수통합' 핫라인 가동...與 "자가당착" 견제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11.08 16:3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수장 유승민 의원이 통화를 갖고 보수통합을 위한 물꼬를 텄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보수통합은 자가당착”이라면서 야권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의 보수통합 시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오늘 ‘민부론 후속입법 세미나’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승민 의원과 통화를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대통합을 위한 마음을 모으는 일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면서, 대의를 우선해 협의해간다면 국민 기대를 충족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 민주세력들의 대통합을 지금 꿈꾸고 있습니다. 그것은 특정세력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자유우파의 책무라고 생각합니다.”]

유승민 의원이 ‘원칙론’을 내세우고 있긴 하지만, 황 대표와 직접적으로 의견을 교환하면서 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지도부 정상화에 매진 중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유 의원을 향해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보수통합이 야권의 핵심 이슈로 떠오르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비판의 강도를 높이며 견제하고 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보수통합은 ‘자가당착적 논리’에 빠져있다면서 책임 있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 “보수통합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하는 논리를 보면 자가당착적 논리에 빠져있습니다. 잘 지켜보면서 우리 나름대로 책임있는 정당으로서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국당 내부에서도 불발탄이 될 가능성을 걱정하는 모습”이라면서 “자기반성과 대의명분, 보수의 가치, 국민 공감이 없는 4무 통합 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국회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