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여야 5당 대표, 10일 청와대서 만찬 회동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11.08 12:59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모레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합니다.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참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취임 후 다섯번째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지난 7월 18일 이후 115일 만입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지난 7월 회동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으로 규정하고 해당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동발표문을 채택한 적이 있습니다.

이번 회동은 최근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여야 대표가 조문한 것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청와대가 제안해 이뤄졌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정무적인 의미를 배제하고 진정성 있게 여야 대표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회동을 전면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회동 결과와 관련한 브리핑도 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의중과는 별개로 첨예한 국정 현안이 적지 않은 만큼 이번 회동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