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스틸웰, 강경화 장관 예방..."文대통령과 아베 대화는 고무적인 신호"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11.06 11:15

   

< 앵커 >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하고, 지소미아 종료 문제 등 한미 간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을 거론하며 "한일 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주시하는 과정에서 고무적인 신호"이라고 말했습니다.

전영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어제 한국에 도착한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오늘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잇따라 예방했습니다.

스틸웰 차관보가 이 자리에서 오는 23일 0시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한국 정부의 재고를 요청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은 지소미아를 한미일 안보협력의 상징으로 여기면서 한국의 종료 결정에 불만을 표해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다만 취재진에게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는 점에 주목하며 매우 고무됐다"면서 "이는 한일 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주시하는 과정에서 고무적인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 관계와 동맹은 인도·태평양지역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이라며 방콕에서의 논의를 통해 이를 더욱 강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한미는 지난 2일 방콕에서 외교차관보 회의를 갖고 인도·태평양 전략과 신남방정책 간 협력 동향을 망라한 '설명서'를 채택했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오늘 오후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등 국방부, 청와대 당국자들과도 회동할 예정입니다.

키이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도 이태호 외교부 2차관과 오늘 한미 고위급경제협의회를 갖고, 미국의 인도 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 정책의 연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제임스 드하트 미국측 방위비분담금협상 대표도 어제 비공식으로 우리나라를 찾아 정은보 우리 측 수석대표와 주한미군 관계자 등을 만나 여론을 듣고 미국 입장도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