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11월 화요열린강좌, 이성동 정신과 전문의 ‘왜 죽음을 명상해야 하는가’
김봉래 기자 | 승인 2019.11.01 17:34

대한불교진흥원이 매월 한 가지 주제 아래 저자와 문화예술가를 초청하는 ‘화요열린강좌’ 11월 강좌에서는 이성동 정신과 전문의가 ‘왜 죽음을 명상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펼칩니다.

이성동 전문의는 오는 19일 오후7시 불교방송 3층 법당 다보원에서 선승이자 인류학자인 조안 할리팩스 전 미국 컬럼비아대와 마이애미 의과대학 교수가 임종을 앞둔 이들의 명상 치료를 위한 훈련 프로그램으로 창설한 “죽음과 함께하는 삶” 프로젝트의 기본서인 ‘죽음을 명상하다’에 담긴 삶과 죽음에 관한 알아차림(mindfulness)과 자비(compassion)에 대해 소개할 예정입니다.

조안 할리팩스는 불교 연구와 사회운동 센터인 우파야 선 센터를 설립하고, 임종을 앞둔 사람들의 명상적 치료를 위해 ‘죽음과 함께하는 삶’ 프로젝트를 창설해 의료 전문가들을 훈련시키고 있습니다.

이성동 정신과 전문의는 환자를 치료한 경험과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선과 뇌의 향연’, ‘선과 뇌’, ‘붓다와 아인슈타인’, ‘달라이 라마-마음이 뇌에게 묻다’ 등 불교와 심리, 뇌과학에 관한 여러 책의 번역에 참여했습니다.

김봉래 기자  kbrbud@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