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이주열 총재, 은행장들에 ‘경제 생산성 향상’ 당부...“성장잠재력 확충해야”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11.01 09:51
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협의회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은행장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협의회에는 허인 KB국민 은행장, 지성규 KEB하나 은행장, 손태승 우리 은행장, 진옥동 신한 은행장, 이대훈 농협 은행장, 김도진 기업 은행장, 방문규 수출입 은행장, 박종복 SC제일 은행장, 박진회 한국씨티 은행장, 이동빈 수협 은행장이 참석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 주요 시중 은행장들을 만나 “금융산업이 한국경제의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데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총재는 오늘 오전 한은 본관에서 금융협의회를 열고 "최근 국제통화기금, IMF가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하면서 잠재성장률 제고 노력을 강조한 바 있는데, 성장잠재력 확충은 모든 국가의 공통적인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혁신을 통한 생산성 향상만이 성장잠재력 확충을 달성할 수 있는 핵심 열쇠"라며 "특히 급속한 인구 고령화를 겪고 있는 우리나라로서는 생산성 제고가 무엇보다도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총재는 이어 "미국은 지난 10년간 잠재성장률이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2015년 이후 잠재성장률이 정체 상태인 유로존 지역과 대비되는 모습을 보인다"며 "그 요체가 기업투자 확대와 그에 따른 생산성 향상에 있음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재는 금융산업이 통신업과 기계장비임대업과 함께 생산자 서비스 부문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경제 전체의 생산성에 미치는 파급력이 크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날 협의회에는 허인 KB국민은행장과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 은행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