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청구...조국 친동생, 휠체어타고 검찰 출석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10.21 17:56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웅동학원 채용 비리 관련 혐의를 받는 조 전 장관의 친동생은 휠체어를 탄 채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박세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이 정 교수에 대해 적용한 혐의는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 모두 11가지입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차명 투자로 사모펀드 운용에 개입하고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와 함께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자녀 입시와 관련해서는 각종 증명서 위조로 학교 업무 방해 혐의 등입니다.

검찰은 이밖에도 정 교수가 자산관리사를 통해 범죄 증거를 없애거나 숨기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은닉 교사 등의 혐의도 구속영장에 포함했습니다.

정 교수는 건강 문제를 호소하며 입퇴원 증명서를 제출했지만, 검찰은 정 교수의 상태에 대해 객관적 검증 절차를 거쳐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웅동학원 위장 소송과 채용 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 씨는 오늘 오후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앞서 법원은 건강상의 이유로 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조 씨는 오늘 목 보호대를 차고 휠체어를 탄 채 검찰청사로 들어갔으며, 건강 상태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조 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혐의를 보강해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BBS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