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교도통신 "이낙연-아베, 23~24일 중 개별회담 최종 조정 중"
BBS NEWS | 승인 2019.10.16 19:42

한국과 일본 정부가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일본 총리의 회담을 23일 혹은 24일 여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복수의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렇게 보도하며, 일본 정부가 아베 총리와 지일파로 알려진 이낙연 총리의 회담을 통해 한일 갈등의 격화를 막을 실마리를 찾을 의향을 갖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우리는 대화를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우선 나라와 나라의 관계를 중시함으로써 일한 관계를 건전한 기회로 돌려가는 계기를 만들 것을 요구하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통신은 아베 총리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을 전후해 50개국 내빈과 개별적으로 만날 예정이어서 이 총리와의 회담은 짧은 시간 동안 이뤄질 전망이라고 예상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