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쌍계총림 하동 쌍계사 16일 '석가모니 대불 점안'해탈교 준공식·전각 탱화 10점 장엄도...고산대종사 "대불을 모시니 쌍계계곡이 더 아름다워"
박영록 기자 | 승인 2019.10.16 18:37

16일 봉행된 쌍계총림 하동 쌍계사 '석가모니 대불' 점안법회 모습.
쌍계사 대웅전 법회 모습.

쌍계총림 하동 쌍계사가 방장 고산대종사를 증명법사로, 16일 석가모니 대불 점안식과 해탈교 준공식을 봉행했습니다.

또한, 대웅전 삼장보살도, 금당 영산회상도 등 경내 전각에 10점의 탱화를 새롭게 조성해 장엄했습니다.

석가모니 대불은 방장 고산대종사의 원력이 깃든 불사로, 농심의 신춘호, 김덕성화 불자와 부산 혜원정사 원허스님의 아낌없는 희사 등으로 조성됐습니다.

쌍계총림 방장 고산대종사.

[인서트/고산대종사/쌍계총림 방장]
쌍계사에도 대불을 모시고 나니까, 전에 보다도, 산에 나무하고, 겨울 계곡의 물만 보다가, 이제 부처님처럼 이렇게 돌로 깍아서, 이렇게 형상을 모셨으니, 엉청 쌍계계곡이 더 아름답게 보일 수 밖에 없다, 그래 된 거에요.

새롭게 조성된 해탈교.

해탈교 조성으로는, 쌍계사 계곡 건너편에 건립된 문화예술관에서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부처님을 뵈러 갈 수 있게 됐습니다.

쌍계사 석가모니 대불 점안법회 모습.
쌍계사 석가모니 대불 점안법회 모습.

이날 석가모니 대불 점안식에는 쌍계사 말사 스님들과 신도들, 쌍계사와 인연이 있는 스님들이 대거 동참해 축하했습니다.

박영록 기자  pyl1997@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