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모든 권력기관, 조직 아닌 국민위해야"... 검찰 겨냥 메시지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10.16 15:56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며 당시 마산시위 참여자인 최갑순(왼쪽 두 번째), 옥정애(왼쪽) 씨와 인사하고 있다
 

< 앵커 >

4·19 혁명, 5·18 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함께 우리나라 4대 민주항쟁으로 꼽히는 부마항쟁 기념식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뒤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이 아닌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올해로 40주년을 맞는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정부 주관 행사로 치러졌습니다.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부마항쟁 피해자들에게 정부를 대표해 공식 사과하고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피해자 보상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어 검찰 개혁을 염두에 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습니다 이제 우리의 민주주의가 양보하고 나누며 상생하고 통합하는 더욱 성숙하는 민주주의로 발전하기를 희망합니다."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이 아닌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민주주의 상식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검찰을 겨냥한 메시지로 권력기관 개혁에 더욱 고삐를 죄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특히 부마항쟁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라며 부산·경남 지역을 "민주주의의 성지"로 규정하는 등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최근 PK 지역 지지층 이탈이 심각하다는 우려가 번지는 가운데 지역 민심을 다독이며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작업에 다시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부산 월드엑스포유치 등 부산 경남지역 발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