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일방통행 ·인도조성...경주 황리단길 안전한 길로 바뀐다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10.16 14:13
사람과 차가 뒤엉켜 위험한 경주 황리단길. [사진 경주시]

경북 경주시는 '황리단길'을 일방통행 도로로 바꾸고 인도를 만드는 사업을 내년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정안전부의 2020년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공모에 ‘황리단길 보행환경개선사업’이 선정돼 국비 10억 원이 확보된 상황입니다.

황리단길은 주변에 천마총, 노서·노동리 고분군 등 많은 문화재가 있고 최근 음식점과 카페 등이 늘어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으나, 인도가 없어 보행사고 위험이 큽니다.

이번 사업은 내남네거리에서 황남초네거리(포석로)까지 700m를 일방통행 도로로 바꾸고 인도조성, 노후 보도블럭 교체, 보행로와 차로 분리 등이 진행됩니다.

또한, 현재 시행중인 한전·통신 등 전선지중화 사업과 상수도 노후관 개체 사업과 안내판 및 공용화장실 설치, 소공원 및 생활문화센터 조성 등 여러 가지 편의시설도 들어설 예정입니다.

정민지 기자  rundatura@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