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하기비스 日열도 강타, 26명 사망·실종…이틀새 1천1㎜ 폭우
BBS NEWS | 승인 2019.10.13 16:50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강타해 26명이 사망 혹은 행방불명됐습니다.

NHK에 따르면 하기비스가 어제 저녁 일본 열도를 상륙해 폭우를 쏟아내며 오늘 오전 11시30분 현재 사망자 10명, 행방불명자 16명이 발생했으며, 부상자도 12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하기비스는 어제 저녁 시즈오카현 이즈반도에 상륙한 뒤 밤새 수도권 간토 지방에 많은 비를 내린 뒤 도호쿠 지방을 거쳐 태평양 쪽 해상으로 빠져나가 오늘 정오 쯤 온대성저기압으로 소멸했습니다.

이번 태풍은 큰 비를 동반한 것이 특징으로, 수도권과 도호쿠 지방이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NHK에 따르면 각지에서 연간 강수량의 30~40%에 해당하는 비가 하루 이틀 사이에 쏟아져 가나가와현의 인기 온천 관광지인 하코네마치에는 이틀간 1천1㎜의 물폭탄이 쏟아졌습니다.

곳곳에서 기상청의 관측 사상 최대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폭우로 인해 곳곳에서 하천 범람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오늘 오전 6시쯤 나가노시 호야쓰 지구의 하천 시나노가와의 제방이 70m 가량 붕괴해 주변 마을이 물에 잠겼습니다.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시나노가와처럼 태풍의 영향으로 제방이 붕괴된 하천은 오전 9시를 기준으로 10곳이나 됩니다.

범람 위험 지역이 속출하며 어제 한 때 즉시 피난을 명령하는 피난 지시와 피난할 것을 권고하는 피난 권고의 대상자가 합해서 1천 3백만명을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어제 오후 수도권과 도호쿠 지방 등의 13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를 발표했지만 태풍의 세력이 약화되면서 오늘 오전까지 모두 해제했습니다.

어제 대부분의 출발 항공기가 결항됐으며, 오늘  오전 현재 전국의 국내선 항공기 818편의 결항이 결정됐습니다.

어제 한때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에서 42만여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습니다.

어제 오후 한때 폐로가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오염수의 누수를 알리는 경보기가 울리는 일도 있었지만,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 측은 빗물에 의한 오작동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