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벤투호, 인조 잔디 훈련 없이 평양행.."적응에 문제없다"
BBS NEWS | 승인 2019.10.12 17:29
파주NFC에서 훈련하고 있는 축구대표팀 선수들

"선수들도 인조 잔디에 대해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있습니다."

오는 15일 한국과 북한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이 열리는 평양 김일성경기장의 그라운드는 인조 잔디입니다.

천연잔디에서 주로 경기를 치러온 태극전사들로서는 낯선 환경에서 경기를 해야 하는 부담이 따르게 됐습니다.

하지만 파울루 벤투 감독은 평양 원정을 앞두고 천연 잔디가 깔린 파주NFC에서 훈련을 치르면서 인조 잔디 적응 훈련은 생략했습니다.

인조 잔디가 경기력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에서 입니다.

10일 스리랑카전을 마치고 외박을 마친 선수들은 오늘 파주NFC 천연잔디 구장에서 북한전에 대비한 전술훈련을 비공개로 실시했습니다.

대표팀은 내일 오전에 한 차례 더 전술훈련을 치르고 중국 베이징을 거쳐 14일 평양에 들어갑니다.

축구대표팀 관계자는 인조 잔디 훈련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선수들도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김일성경기장의 인조 잔디 상태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국내의 인조 잔디 구장에서 훈련한다고 해도 큰 도움이 안 될 수도 있다는것이 코칭스태프의 생각입니다.

대표팀 관계자는 "선수들도 어릴 때 인조 잔디에서 경기를 치른 경험이 많다"라며 결국 14일 김일성 경기장에서 치르는 마지막 훈련을 통해 인조 잔디 적응을 마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