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4차 비공개 소환 조사 중
BBS NEWS | 승인 2019.10.12 10:12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오늘 오전 9시 피해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정 교수는 지난 3일과 5일, 8일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검찰이 청사 내 지하 별도 통로로 이동하도록 해 출석 모습은 외부에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대검찰청은 지난 4일 피의자·참고인 등 사건 관계인의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검찰은 정 교수의 출석·귀가가 끝난 뒤 언론에 이 사실만 공개하고 있습니다.

또 밤 9시 이후 심야 조사를 폐지한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찰개혁 방안에 따라 오늘 조사도 밤 9시를 넘기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오늘 정 교수를 상대로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 등과 함께 '스모킹 건'이 될 수 있는 노트북의 행방에 대해서도 캐물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오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 교수에 대한 추가 조사 필요성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또 이르면 다음 주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다만 정 교수가 건강상 문제를 호소하고 있고, 조 장관의 동생 조모씨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때도 법원이 건강 상태 등을 사유로 든 점을 감안해 영장 청구 여부를 최대한 신중히 결정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 비리 등 혐의를 받는 조씨에 대해서는 추가 채용 비리 정황 등을 더해 영장을 재청구할 계획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