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침체된 조선업 살아나나?...선박수출 상승세 전환
김상진 기자 | 승인 2019.10.10 11:30

극심한 침체를 겪었던 지역 조선업이 재기를 위한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부산본부세관에 따르면 올 8월까지 부산.경남지역의 선박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증가한 72억3천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주요 수출 선박은 유조선을 포함한 탱커선이 전체 선박 수출의 61.2%를 차지했으며 1년전과 비교해 65.3%의 급격한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내년부터 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가 강화된 가운데 올해 LNG선 세계 발주물량 27척 가운데 18척을 지역조선사가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하반기에도 글로벌 선사들이 발주를 늘리고 있어 수주 전망이 밝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선박수출은 수주와의 시차로 인해 수주물량이 수출실적에 반영되기까지 최소 1-2년이 걸리기 때문에 최근의 수주 호조세를 고려할 때 부산.경남 조선업이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spc5900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