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터키군, 시리아 쿠르드 공격 본격화…트럼프 "나쁜 생각"
정영석 기자 | 승인 2019.10.10 10:36

 

쿠르드족이 통제하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를 공습·포격한 터키군이 지상 작전도 개시했습니다.

시리아에 주둔한 미군의 철군을 결정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터키군의 공격이 "나쁜 생각"이라며 수습에 나섰습니다.

정영석 기잡니다.

 

터키군이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를 향해 지상 작전을 개시했습니다.

터키 국방부는 현지 시간으로 어젯밤 터키군과 시리아 국가군은 유프라테스강 동쪽에서 지상 작전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을 넘은 지상 병력의 규모와 공격 지점 등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외신 기자들에게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작전은 유엔헌장 51조에서 규정한 '자위권'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대(對) 테러리즘 전투에 관한 결의안의 틀 안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시리아의 영토 보전을 존중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오직 테러리스트와 그 요새, 참호, 은신처, 무기, 차량, 장비 등만 표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터키 국방부는 또 민간인과 무고한 사람, 역사적·문화적·종교적 건물, 작전 지역의 사회 기반 시설 등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최대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AP 통신은 익명의 안보 관계자를 인용해 "터키군이 네 갈래로 나뉘어 시리아 국경을 넘었다"고 전했습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터키군의 초기 공격으로 적어도 민간인 8명을 포함해 15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공격을 받은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는 터키군의 지상 공격을 격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터키군의 시리아 북동부 작전과 관련해 미국은 이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성명을 내고 미국은 터키에 이러한 작전이 나쁘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 발표 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이성적으로 행동하길 희망한다며 부당한 작전을 한다면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터키군이 시리아에 대한 군 작전을 개시하면서 8년 내전으로 황폐해진 시리아의 상황이 다시 요동치게 됐습니다.

BBS NEWS 정영석입니다.

정영석 기자  youa14@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권학수 2019-10-10 11:55:00

    쿠르드족을 구해야 한다 ...악에 축 IS를 격퇴 시키는데 이용한후 버리면 안되지... 미국이 저헐게 야비한 나라인지 이제야 알았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