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조계사, 가을을 느끼다"...9번째 국화 향기 나눔전 개막
류기완 기자 | 승인 2019.10.10 15:03

 

가을을 부르는 국화꽃 향기가 서울 조계사에 가득 찼습니다.

조계사의 국회 향기 나눔전 '시월국화는 시월에 핀다더라'가 개막돼,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문화 행사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이 한 달여간 이어집니다.

류기완 기자입니다.

 

 

짙은 가을  향기를 가득 품은 국화가 도심 속 전통 사찰 조계사 경내를 가득 채웠습니다.

형형색색의 가을 국화가 뿜어내는 매력은 시민들의 메마른 감성을 촉촉이 적셔주기에 충분합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조계사 국화향기 나눔전 '시월국화는 시월에 핀다더라'가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 달간의 축제 일정에 돌입했습니다.

[지현 스님 / 서울 조계사 주지] : "조계사 국화축제는 이제 종교를 떠나서 서울시민과 외국인, 관광객도 찾아와 즐기는 도심 속 힐링 축제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또한 조계사 국화축제는 도시와 농촌을 잇는 도농상생 축제의 자리입니다."

우리나라의 대표 국화 재배지인 전남 함평군과의 결연으로 시작된 조계사 국화축제,

농촌에서 정성껏 키운 색색의 국화를 서울 도심 전통사찰에 전시하면서, 도농 간 상생의 의미를 널리 알리고,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 축제로 자리 잡았습니다.

[정세균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화는 우리 함평군에서 농민들이 여러 달 동안 정성껏 그렇게 키운 꽃이지요. 그러니까 그 정성을 생각하면 정말 사랑스럽고, 매우 귀한 존재인데요."

[이개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화는 10월에 핍니다. 그런데 함평 국화는 11월까지 계속 핍니다. 우리가 오늘 조계사에서 함평 국화전을 하고 있습니다만 18일 날 함평 국향대전을 현지에서 또 합니다."

이번 축제에서는 부처님 생애를 테마로 한 국화 조형물들을 선보여, 방문객들의 발길을 불러 모았습니다.

부처님 탄생과 깨달음, 초전법륜, 열반에 든 모습 등을 재현한 작품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국화가 만들어 낸 장엄한 화엄세계의 매력에 진한 국화꽃 향기가 더해져, 불자와 시민들은 낭만과 추억이 가득한 가을의 감성에 취했습니다.

[송말숙 / 서울 동작구] : "부처님 제자들하고 부처님 광경이 제일 멋있어요. 그리고 일주문 입구에 국화들이 너무 멋져요....가을이 이제 짙어가고 있구나, 가을이 정녕 왔구나 하는 생각도 있고요."

이와 함께 조계사는 지적장애 학생을 위한 특수교육기관인 함평 영화학교에 장학금 3백만 원을 전달해 나눔 실천에도 앞장섰습니다.

올해 국화향기 나눔전은 다음 달 11일까지 계속되며, 야경 템플스테이와 도농상생 대축제, 어린이 미술대회, 국화꽃등 만들기 대회 등 다양한 문화 행사도 함께 열립니다.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영상취재: 강인호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leonard 2019-10-10 17:34:29

    이상한게 유교명절(이번경우는 중양절)마다, 왜 창조주에 대드는 부처의 불교가 유교흉내를 내는지 이해되지 않음.

    유교의 전통 명절인 중양절(重陽節) 전.후에 오랫동안 이어지는 한국 수도권 국화 행사.

    http://blog.daum.net/macmaca/2779

    유교의 전통명절인 중양절과 함께,국화의 계절이 찾아왔습니다.국화향기,국화주,국화떡.http://blog.daum.net/macmaca/2775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