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애니메이션으로 만나는 청암사와 인현왕후 이야기
문정용 기자 | 승인 2019.10.07 09:01

경북 김천 청암사는 어제(6일) 경내 곳곳에서 인현왕후를 테마로 전통문화를 접목한 다양한 행사를 펼쳤습니다.

먼저 이날 오전 인형왕후를 그리워 한 조선의 마지막 상궁 최송설당의 삶의 되짚어 보는 시 창작대회가 진행됐습니다.

사진 왼쪽부터 김천 청암사승가대학장 지형 스님, 청암사 주지 상덕 스님

이어 경내 보광전에서는 조선 숙종의 두 번째 부인으로 폐위됐던 인현왕후의 복위식이 지역민들의 참여로 성대하게 치러졌습니다.

청암사와 인현왕후의 이야기를 담은 애니메이션
경북 김천 청암사는 어제(6일) 경내 곳곳에서 인현왕후를 테마로 전통문화를 접목한 다양한 행사를 펼쳤다.

특히 인현왕후가 복위되면서 청암사에 전한 편지를 바탕으로 제작한 애니메이션이 처음 공개 돼 대중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인서트/혜범 스님/청암사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총괄]

“인현왕후께서 여기서 3년 동안 머물다 가시면서 청암사에 편지를 써 주셨는데 그 편지를 읽는 장면부터 시작해서 3년 동안 여기서의 생활을 추적해서 애니메이션을 만들었습니다. 청암사를 찾아주신 관람객들에게 저희가 따로 스크린을 설치해서 공유할 생각입니다.”

청암사는 2017년부터 문화재청의 문화재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1692년 폐위된 후 3년간 머물렀다고 알려진 인현왕후의 당시 발자취를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되돌아보고 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청암사승가대학장 지형 스님과 주지 상덕 스님을 비롯한 김충섭 김천시장, 자유한국당 송언석 국회의원, 민경일 여흥민씨 종친회 김천지부장 등 1천여 명의 사부대중이 함께 했습니다.

문정용 기자  babos1230@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