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모두가 안전한 ‘여성친화도시’…생활밀착형 성평등 정책 뿌리내린다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10.04 17:18

 

< 앵커 >

여성으로 대표되는 사회적 약자들을 포함해 모든 지역민들이 함께 안전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 정책 사업이 ‘여성친화도시’인데요, 

홀로 사는 여성을 위한 ‘안심홈세트’부터 '골목길 범죄예방 환경 설계'에 이르기까지 수년간 민관이 함께 일궈낸 다양한 우수 사례들이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배재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여성가족부가 오늘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여성친화도시 안전분야 우수사례 공유 간담회'.
 

< 기자 >

최근 여성들을 대상으로 거주지까지 쫓아오는 섬뜩한 강력 범죄가 늘면서 사회 안전망 강화에 대한 국민적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여성가족부가 이 같은 사회적 분위기에 발맞춰, 민관 협력으로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정책 사업인 ‘여성친화도시’의 안전 분야 우수 사례들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이정옥(여성가족부 장관) 현장음.
“각 지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우수한 여성 안전 관련 사업 등이 공유되고 지역사회가 어떻게 여성의 안전을 증대시킬 수 있는 지 논의하고자 합니다.”

대표적인 우수 사례로는 서울 양천구과 인천 부평구, 광주 광산구와 서구, 강원도 원주시와 전남 순천시 등 6곳이 선정됐습니다.

특히 서울 양천구는 홀로 사는 여성들을 위해 ‘디지털 비디오창’과 ‘문열림센서’, ‘현관문 보조키’와 ‘휴대용 비상벨’로 구성된 ‘안심홈세트’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습니다.

김수영(서울 양천구청장) 현장음.
“삐~ 이렇게 잡아당기기만 하면 소리가 나니까 혼자 밤길에 가다가 핸드폰으로 이렇게 연결이 되어서 위치까지 이렇게 찍혀서 나오기 때문에 지인한테 바로 연락이 가고”

인천 부평구도 디자인을 범죄 예방에 활용하는 ‘셉테드’ 개념을, 주민들과 함께 버스정류장에서 거주지에 이르는 골목길에 적용해 대표적 민관 협력 사례로 꼽혔습니다.

이밖에도 지자체별로 ‘자동 점등 가로등’과 ‘여성안심귀가 프로젝트’, ‘어르신 승하차 도우미’와 ‘안심동행 앱’, ‘군부대 재능기부 벽화’ 등 특화된 여성친화도시 서비스들이 소개됐습니다.

여성친화도시는 여성가족부가 지난 2009년 전북 익산시와 전남 여수시 등 2개 지자체로 시작해 올해까지 87개 시.군으로 늘었습니다.

여가부는 앞으로 관련 전문가 컨설팅을 확대하고, 선도적 모델을 적극 발굴해, 공유와 확산에 주력한다는 계획입니다.

<클로징스탠딩>
올해로 시행 11년차를 맞는 여성친화도시 사업, 관 중심의 지원 사업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시민들의 참여로 이어지면서, 더욱 생활밀착형 성평등 정책으로 뿌리내리고 있습니다.

BBS 뉴스 배재수입니다.

<영상취재=최동경>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